위로




위로


아프냐?
힘이 드느냐?
마음의 눈물을 흘리고 있구나.
너의 짐이 무거우냐?
너의 삶이 버거우냐?
머리부터 발끝까지 터진 것뿐이요,
상처뿐이구나. 

서러우냐?
참기 힘 드느냐?
너는 내게 "왜 나에게 이런 아픔을 주시나이까?" 라고 소리쳤지.
그 소리를 나는 들었단다.

너는 내게 "왜 나에게 이런 힘든 삶을 주시나이까?" 며 한숨을  쉬었지.
사실은 난 너의 그 한숨도  보았으며,
나를 향한 안타까운 너의 기도도 다 듣고 있었단다. 

나를 의지하기 보다는
네 힘으로 살아보려 하던 너를 보기도 했다.
내가 너에게 아무런 힘도 되어주지 못한다고 투정하던 너,
”아무리 기도해도 응답이 없다.“며
”기도도 나에겐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한다.“며 눈물 흘렸던 너를.
나는 다 보고 있었고, 다 듣고 있었단다.

”나의 하나님은 귀가 막혀
내 기도를 듣지 못하시나봐
나의 하나님은 눈 먼 소경이라
나의 아픔을 못 보시나봐.
나의 하나님은 선이 짧아 나를 돕지 못하시나봐.
나의 하나님은 내게 너무 멀어 달려오지 못하시나봐.
나의 하나님은
정말 나를 사랑하지 않으시나봐.“라며
나를 많이도 원망했지.

천사가 달려와 내게 그러더구나.
”하나님 왜 보고만 계시나이까?
저 하나님의 자녀가
저렇게 힘들어하며 울부짖지 않습니까?
왜 도와주시지 않으시나이까?

너에게 야속하게 들릴지 몰라도
나는 천사에게 이렇게 말했단다.
"내버려 두어라.
더 울게 두어라.
더 아프고 더 힘들어지게 내버려두어라."
나의 이 말이 너에겐 야속하게 들렸을지 모른다.

나의 사랑하는 자녀야.
지금이라도 나는 너를 도울 수 있단다.
지금이라도 순식간에 너를 축복할 수 있단다.
지금이라도 너를 세울 수도  있단다.
그러나 너를 위해, 진실로 너를 위해,
나는 이를 악물고 참으며 그렇게 하지 않을 뿐이란다. 

내가 너를 위해
단 하나뿐이 외아들까지 대신 죽게 했는데,
내가 네게 더 이상 무엇인들 아까우랴.
네가 괴로워 할 때는 나는 네 가슴을 치고,
네가 아파할 때 나의 가슴은 갈기갈기 찢어지고.
네가 눈물을 흘릴 때 나는 피눈물을 흘린단다.

네 열 손가락을 깨물어보아라.
어느 손가락이 안 아픈 손가락이 있느냐?
어느 부모가 제 자식을 미워하겠느냐?
세상 부모들도 그리하거든
하물며 나는 오죽하겠느냐?

그러나 지금 당하는 아픔은 잠간이요.
장차 올 큰 축복과 어찌 비교할 수가 있겠느냐?

너의 이 모든 아픔은 다 너를 위한 것이란다.

지금 너의 아픔은
"미래"  위해 아픈 것뿐이기 때문이지.
과거 때문에 아픈 것이라면
나는 너를 도와주었을 것이다.
그러나 너의 아픔은 "미래" 를 위한 아픔이기에
난 오해를 받아도 지금은 돕지 않을 뿐이란다.

나의 사랑하는 자녀야.
해산하는 여인이 왜 아파하느냐?
그 아픔은" 미래"를 위한 아픔이지 않느냐?
앞에 있는 출산의 기쁨을 위하여
잠시 아픔을 경험하는 것뿐이란다. 

너의 지금의 아픔도
"미래"를 위한 아픔이요
"미래"를 위한 고난일 뿐이다.

나는 너에게 유익이 되지 않는 것은
조금도 허락한 일이 없단다.
오직 너의 유익을 위하여 
나는 오해를 받으면서도, 
너에게 원망의 소리를 들으면서도,
너에게 이 모든 것을 허락한 것이란다. 

기억해다오.
너의 아픔은 "미래" 를 위한
아픔이란 것을 말이다.
이런 아픔이 없다면
너의 밝은 미래도 없단다.

버겁다고 말하지 마라.
무겁다고 말하지 마라
너무 이 아픔이 크다고 말하지 마라.
사실은 너의 "미래"의 은혜가
이렇게 크고 크다는 것이란다.

나의 사랑하는 자녀야.
네가 너무 힘들어 할 때에는
내가 순간순간 너를 도울 것이다.
그러니 두려워마라.
그러니 주저앉지 말고 다시 일어나 거라.

지금의 너의 아픔은
"미래"를 위한 아픔이란 것을 꼭 기억 하거라.
이제 ""이 오고 있음을 바라보아라.
지금 너의 연단과 아픔이
""이 나고 있음을 바라보아라.

마지막 너에게 힘을 주기 위하여
이 편지를 네 마음에 쓰는 것이니
마음에 간직하고,
다시 한 번 나의 자녀답게 날개 짓을 해다오.

날 의지 하거라.
결코 널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니,
나를 의지하고
내 손을 더욱  높이 들 거라.
결코 널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다.

요셉이 당한 고난도,
한나가 흘린 눈물도,
욥이 당한 고난도,
모세가 겪은 연단도
모두 다 "미래" 를 위한 고난이었을 뿐이다. 

기억하라.
나는 너를 결코 실망시키지 않는다.
기도하는 너.
소망하는 너.
날 의지하는 너.
나만 바라보는 너.
나는 결코 너를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다.

 




 진리의성경 홈페이지  http://theholybible.cf
 네이버밴드  https://goo.gl/7284HJ
 카카오스토리  https://goo.gl/gU35pQ
 페이스북  https://goo.gl/XmsIqj
 카카오톡상담  https://goo.gl/93hB6u

#위로 #진리의성경 #하나님 #예수님 #예수그리스도 #하나님의말씀 #성경 #말씀 #진리 #기독교 #개역성경 #킹제임스 #킹제임스성경 #킹제임스흠정역

인기 추천글